Web Analytics

소아암 발병 위험 낮추는 식물

대기오염 노출이 증가하면 암 발병 위험이 높아지지만, 식물이 이로 인한 위험을 낮출 수 있다.
소아암 발병 위험 낮추는 식물
식물이 대기오염으로 인한 소아암 발병 위험을 낮출 수 있어..
소량의 술도 뇌에 나쁜 영향 주어
적은 양의 술도 뇌의 양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간 뿐만 아니라 뇌의 구조와 기능에도 해로운 알코올..
커피 마시면 속 쓰린 사람은? 아메리카노 vs 콜드 브루
항산화 물질은 아메리카노가 많지만, 카페인 함량은 콜드 브루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콜드 브루는 아메리카노 보다 산성도가 더 낮아..
소금보다 혈압 낮추는 '이것', 심혈관 예방에 좋아
나트륨을 줄이는 것보다 칼륨 섭취를 늘리는 것이 혈압 관리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칼륨 섭취 늘리면 고혈압 관리에 효과적..
당뇨 환자의 식후 혈당을 떨어뜨리는데 적색광이 도움?
미토콘드리아는 포도당의 수요를 증진하고 적생광도 이에 영향을 미친다. 이는 당뇨병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적색광 노출이 미토콘드리아를 자극해 식후 혈당을 낮춰 일상생활에서 청색광을 주로 사용하기에 당뇨병을 촉진..
여성이 남성보다 운동 효과가 더 큰 이유
여성은 일주일에 20~30분만 격렬한 운동을 해도 남성보다 훨씬 이득이 된다.
남성과 여성의 해부학적 차이로 운동 효과가 달라져 운동 시간 짧아도 건강 보상은 커..
수면 무호흡증, 코골이 예방에 채식이 도움
채식을 주로 하는 사람은 육식을 많이 하는 사람보다 폐쇄성 수면 무호흡증이 위험이 낮았다.
항염증-항산화 성분이 풍부한 채식은 폐쇄성 수면 무호흡증 위험을 낮춰..
수은 걱정되는 참치, 먹어도 될까?
수은에 오염되는 참치의 수은 농도는 최근 거의 변하지 않았다.
최근 50년 간 참치의 수은 농도 변하지 않아 섭취 시 어린이와 임산부는 주의가 필요..
40세부터는 유방암 검진 받아야 사망률 낮출 수 있어
40세부터 시작해 최소 79세까지 매년 검진을 하면 유방암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
예방을 위해서는 매년 검진이 필요..
단백질 과다 섭취가 동맥을 손상시켜
단백질 섭취량이 크면 죽상동맥경화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전체 열량 중 단백질 섭취량이 22%가 넘으면 죽상동맥경화증 위험..
질병청 "국내 10~20대 절반, 혈중 엽산 적정 수준에 미치지 못해"
연구 결과, 혈중 엽산의 경우 10세 이상 남녀의 5.1%가 결핍, 31%가 경계 결핍
만성질환의 예방·관리를 위해서는 혈중 엽산 상태가 중요..
심근경색, 혈액검사 결과로 예측할 수 있어
심근경색은 심장혈관이 어떤 원인으로 갑자기 막혀서 심장 근육이 손상되는 질환이다. 흔히 심장마비라 불리기도 한다.
스웨덴 웁살라대 연구팀, 유럽 6개국 16만 9053명 대상 심장에서 분비되는 단백질인 뇌성 나트륨 이뇨 펩티드(BNP)와 심근경색 연관성 많아..
"우울증 완화 운동 춤, 걷기, 요가가 효과적"
노인들에게는 요가가 젊은 사람들에게는 근력 운동 효과가 더 크게 나타났다.
저강도보다는 고강도 운동 효과 좋아..
‘수면의 질’ 알고리즘으로 판독 가능
수면 단계 분류를 높은 정확도와 설명 가능한 방식으로 보여주는 ‘이미지 기반 자동 판독 알고리즘’이 최근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서울대병원 신현우 교수·한림대 춘천성심병원 김동규 교수 공동 연구팀 수면의학 관련 국제학술지 '수면(Sleep)' 최근호에 게재..
악력이 약할수록 당뇨병 발생 위험이 높다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순천향대 부천병원 가정의학과 이희정 교수 연구팀 대한민국 성인 3만 3326명을 평균 4.1년 동안 추적관찰 결과..